총무원장 스님, 동국대 야구부 격려방문해 시구 0
 작성자: 최고관리자  2015-01-13 09:06
조회 : 1,098  


총무원장 스님, 동국대 야구부 격려방문해 시구
총무원장스님 “프로에 진출해 동국대와 야구부 빛내 줬으면” 당부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오늘(11월12일) 37년 만에 대학야구 4관왕을 달성한 동국대 야구부를 방문해 감독과 선수단을 격려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교내 대운동장에서 이건열 감독과 선수들을 만나 우수한 성적을 거둔데 대해 “최고의 성적을 거둬들여 정말 대단함을 느낀다”고 치하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여러분이 열심히 훈련한 결과 동국대와 조계종을 돋보이게 하는 결과를 낳았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연습하고 프로리그에 진출해서도 동국대와 야구부를 빛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선수들은 합장 3배로 감사의 인사를 했다.

앞서 동국대 야구부는 지난 3일 제주에서 열린 제95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서울대표로 출전해 우승을 차지하며 대학야구 사상 37년 만에 한 시즌 전국대회 4관왕의 기록을 세웠다. 이번 우승으로 동국대는 지난해 3관왕과 올해 4관왕에 오르면서 2년간 7관왕을 달성한 첫 번째 대학으로 기록됐다.

이건열 감독은 “총장님을 비롯해 학교 구성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응원해 주셔서 더 나은 기록을 세우게 됐다”고 말했다.

야구부를 이끌고 있는 이 감독은 2012년 감독으로 부임한 이후 2년간 일곱 번의 우승을 일궈냈다. 이 감독은 동국대 82학번으로 1980년대 동국대 야구 전성기를 이끌었던 주역이기도 하다.

이어 총무원장 스님은 선수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시구를 선보이기도 했다. 원장스님이 던진 공이 정확하게 포수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가자 큰 박수가 터져나왔다.

총무원장 스님의 격려방문에는 동국대 정각원장 법타스님, 김희옥 총장, 정창근 경영부총장, 안재봉 대학스포츠실장, 윤재웅 홍보실장 등이 함께했다.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