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존중 문화 확산 동참 ‘약속’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지난 1월27일 가톨릭이 운영하는 성가정입양원을 방문해 자원봉사자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불교계도 국내 입양시설 운영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사회부장 정문스님,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보경스님, 공익법인 아름다운동행 사무총장 자공스님 등도 함께했다.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지난 1월27일 가톨릭이 운영하는 국내입양전문기관인 성가정입양원을 방문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성가정입양원은 1989년 고(故) 김수환 추기경이 ‘낙태를 막고, 우리 아기는 우리 손으로 키워야 한다’는 신념아래 설립한 입양기관이다. 현재까지 2900여명의 아동이 이곳을 거쳐 국내 가정에 입양돼 생활하고 있으며, 월평균 80~100여명을 보호하고 있다.

남혜경 원장 수녀는 “김수환 추기경이 당시 굉장히 성행했던 낙태를 예방하고 생명 존중의 의미로 설립한 기관”이라며 “해외로 많은 아동들이 입양돼서 불행한 시간들을 보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우리 아이들을 키우는 일에 힘쓰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에 총무원장 스님은 올해 조계종 차원에서도 생명존중 확산과 더불어 저출산 고령화 문제 극복을 중점과제로 설정하고, 이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무원장 스님은 “종교계가 당연히 나서서 해야 할 일인데, 뜻있는 활동을 하고 있어 반갑다”면서 “낙태 문제를 보듬고 해외입양 보다는 국내입양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성가정입양원을 모범 모델로 삼아 불교계도 이런 기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생아방으로 자리를 옮긴 총무원장 스님은 아이들을 안아주기도 하고, 자원봉사자들에게 격려의 말도 건넸다. 후원금으로 1000만원도 전달했다. 이날 방문은 매달 한차례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위로하는 ‘자비나눔’ 일환으로 진행됐다.

[불교신문3174호/2016년2월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