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지난 15일 예방한 안철수 의원에게 “대승의 정치는 곧 중도”라는 점을 강조하며 차별 없이 이끌어가는 중도의 정치를 펴달라고 당부했다.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지난 1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국민의당’ 창당을 추진중인 안철수 의원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총무원장 자승스님은 “대승(大乘)의 정치는 곧 중도(中道)”라는 점을 강조하며 국민에게 차별없이 이끌어가는 중도의 정치를 펴달라고 당부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정무방소 명대승심(政無方所 名大乘心)’의 가르침을 전하며 정치는 공식이 있는 것이 아니니 지난 5년간의 행보에 대해 변명하지 말고 당당할 것을 주문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정치란 원래 변화무쌍한 것이고 미적분처럼 공식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간 안 의원이 보인 행보는 정치적 행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너와 나를 가리지 않고 국민에게 차별없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예방에 함께한 한상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중도를 지키는 법에 대한 가르침을 구하자 “누가 대신해 줄 수 있는 게 아니다. 안 의원 스스로 마음속에서 풀어 가시라”고 답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끝으로 “새해 덕담만 하고 말아야 하는데 쓴소리해서 죄송하다”며 “몸 잘 챙기시고 (정치는) 항상 변화무쌍하니 대승심 잃지 마시고 건승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철수 의원은 “국민들 생각들을 잘 받들어서 큰 변화를 만들어 보라고 말씀하셨던 스님 말씀이 기억난다”면서 “지난 3년간 엄청난 기대와 사랑을 보내주셨지만 제 능력이 너무 부족해 실망감도 안겨드렸다”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은 “탈당 이후 부산을 찾았을 때 시민들이 힘내라는 말씀을 하셨는데 힘내서 잘 해보라는 꾸짖음이라고 생각한다”며 “대승심과 중도의 자세로 이번에는 국민들이 바라는 일을 이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불교신문3170호/2016년1월2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