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5일 오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눴다.

김 장관은 “원장스님께서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의장으로서 종교화합과 국민갈등 해소에 힘써주신 덕분에 지난해 여러 사안이 원만히 해결됐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종단과 원장스님을 도와 종교간 불협화음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국민화합을 위한 국가브랜드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세대·지역·계층 간 갈등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며 “이런 갈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종교계에서 도움을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총무원장 자승스님은 “사회적 갈등을 줄이고 국민을 화합시키기 위해 종단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 국가브랜드를 높이기 위한 사업에도 관심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총무원장 스님은 또 “종무실장들이 열정적으로 업무에 임해 종교 화합을 위한 중간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한편 이날 예방에는 총무원 총무부장 지현스님과 기획실장 일감스님, 문화부장 혜일스님, 사서실장 심경스님, 나종민 종무실장 등이 배석했다.